logo

한국어

지식나눔

한국아마추어천문학회 한국천문연구원 회원가입안내



  • 509
  • 2279126
조회 수 142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메시에 51, 63, 94, 106.

단 두 개의 별로 이루어진 사냥개자리엔 의외로 메시에 넘버들이 많이 포진한다
무려 4개의 메시에 은하들, 그 중에서도 슈퍼스타 급인 51번 부자은하와 63번 해바라기 은하, 
메시에는 아니지만 메시에보다 더 인기 좋은 NGC4631도 위치한다. 
북반구에선 한가닥 하는 구상성단 M3까지 보유하고 있는 욕심쟁이..

사냥개보다 훨씬 인상적이고 거대한 옆동네 별자리인 목동자리에 
메시에도 인상적인 대상도 거의 생각나지 않는 것을 보면
사람은, 아니 별자리는 겉모습만으로 판단하면 안되나보다

사냥개자리의 화려한 은하들의 향연 속에서, 
M94번은 나선팔의 얼룩을 느낄 수 있는 조용한 아이다


[ M94, 15인치 반사 - 광덕산에서 조강욱 (2015) ]
M94_sketch.jpg


다른 사냥개 은하들과 비교하면 얘가 얼마나 조용한 아이인지 더욱 여실히 깨달을 수 있다
Canis Venatici.jpg
(우하단 성단은 본 글과 관계 없음)


메시에의 망원경이 조금만 더 컸으면 
NGC4631이 M94의 자리를 차지했을지도 모를 일이다


(새벽까지 94번을 보느라 수고하신 나의 옛 망원경)
jinsap.jpg




                                               Nightwid 無雲







[M1] 천년의 빛 http://www.nightflight.or.kr/xe/185392

[M2] 꽃게탕 맛보고 가실께요! http://www.nightflight.or.kr/xe/185438

[M3] 3번 고속도로 http://www.nightflight.or.kr/xe/185565

[M4] 온몸으로 널 사랑해 http://www.nightflight.or.kr/xe/185594

[M5] 브란덴부크르 협주곡 5번 http://www.nightflight.or.kr/xe/185639

[M6] 구상형 산개성단 http://www.nightflight.or.kr/xe/185770

[M7] 의도치 않은 요란한 축제 http://www.nightflight.or.kr/xe/185833

[M8] 근데 석호성운은 왜 석호일까? http://www.nightflight.or.kr/xe/185924

[M9] 낯선 천장 아래서 http://www.nightflight.or.kr/xe/186070

[M10] 뱀주인 노잼 5형제의 맏형 http://www.nightflight.or.kr/xe/186125

[M11] 우주의 가장 아름다운 비행 http://www.nightflight.or.kr/xe/186170

[M12] 이란성 쌍둥이 http://www.nightflight.or.kr/xe/186208

[M13] 착한 사람에게만 보이는 프로펠러 http://www.nightflight.or.kr/xe/186256

[M14] 모든 구상성단은 Unique하다 http://www.nightflight.or.kr/xe/186394

[M15] 우주의 평화(Pease)를 찾아서 http://www.nightflight.or.kr/xe/186554

[M16] 창조의 기둥 본 남자 http://www.nightflight.or.kr/xe/186708

[M17] 많이 보기 vs 잘 보기 http://www.nightflight.or.kr/xe/186889

[M18] 작은 모종삽 하나 http://www.nightflight.or.kr/xe/186900

[M19] 9번의 저주? http://www.nightflight.or.kr/xe/187071

[M20] 삼렬이 대체 무슨 뜻이야? http://www.nightflight.or.kr/xe/187271

[M21] 다이아 반지, 아니면... http://www.nightflight.or.kr/xe/187535

[M22] 여러분의 22번은 무엇입니까? http://www.nightflight.or.kr/xe/187845

[M23] 아침이 오기를 바란 이유 http://www.nightflight.or.kr/xe/188214

[M24] 성운도 성단도 아닌 무언가 http://www.nightflight.or.kr/xe/188302

[M25] 크레바스에 빠지다 http://www.nightflight.or.kr/xe/188721

[M26] 소외받는 고추잠자리 http://www.nightflight.or.kr/xe/188744

[M27] 별보기는 감질맛 http://www.nightflight.or.kr/xe/188915

[M28] 형만한 아우 있다 (1) http://www.nightflight.or.kr/xe/188930

[M29] 이젠 친해지길 바래 http://www.nightflight.or.kr/xe/188934

[M30] Star chain의 예술 http://www.nightflight.or.kr/xe/189144

[M31] 우리의 개념의 고향 http://www.nightflight.or.kr/xe/189231

[M32] 대체 어디 있는거야? http://www.nightflight.or.kr/xe/189248

[M33] 정면은하를 보는 방법 http://www.nightflight.or.kr/xe/189306

[M34] 천체사진전의 比사진 http://www.nightflight.or.kr/xe/189492

[M35] 겨울 하늘의 최강 성단 http://www.nightflight.or.kr/xe/189557

[M36] 내 안에 궁수 있다 http://www.nightflight.or.kr/xe/189953

[M37] 누가 여기다 쌀알을 뿌려놨어? http://www.nightflight.or.kr/xe/189961

[M38] 어떻게 해야 성단이 최고로 반짝일 수 있을까? http://www.nightflight.or.kr/xe/190080

[M39] 이젠 친해지길 바래 (2) http://www.nightflight.or.kr/xe/190316

[M40] 메시에의 실수, 또한 나의 실수 http://www.nightflight.or.kr/xe/190426

[M41] 2000년 전부터 성단 http://www.nightflight.or.kr/xe/190696

[M42] 오리온 대성운이 지겨워질 때가 온다면? http://www.nightflight.or.kr/xe/190720

[M43] 말보다 잘 통하는 것 http://www.nightflight.or.kr/xe/190862

[M44] 44와 친구들 http://www.nightflight.or.kr/xe/191081

[M45] 같은 대상을 보는 여러가지 방법 http://www.nightflight.or.kr/xe/191531

[M46] 우주 최고의 Collaboration http://www.nightflight.or.kr/xe/191953

[M47] 또 하나의 이중성단 http://www.nightflight.or.kr/xe/192171

[M48] 산개와 은하 사이 http://www.nightflight.or.kr/xe/192313

[M49] 셀 수 없는 문명과 전쟁과 사랑 http://www.nightflight.or.kr/xe/192972

[M50] 오픈하트 http://www.nightflight.or.kr/xe/193102

[M51] 세상의 가장 먼 결정적 순간 http://www.nightflight.or.kr/xe/193552

[M52] 네가지 없는 성단 http://www.nightflight.or.kr/xe/193847

[M53] 두 개의 53 http://www.nightflight.or.kr/xe/194052

[M54] 따로 놀기 http://www.nightflight.or.kr/xe/194482

[M55] 마라톤의 쪼는 맛 http://www.nightflight.or.kr/xe/194555

[M56] 작은 성단의 거대한 V http://www.nightflight.or.kr/xe/194874

[M57] 밤하늘의 성자 http://www.nightflight.or.kr/xe/195087

[M58] 처녀의 전설 http://www.nightflight.or.kr/xe/195533

[M59] 너는 무슨 타입? http://www.nightflight.or.kr/xe/195598

[M60] 어서 와 이런 구도 처음이지? http://www.nightflight.or.kr/xe/195959

[M61] 처녀의 변방 http://www.nightflight.or.kr/xe/196328

[M62] 달리는 타조 http://www.nightflight.or.kr/xe/196359

[M63] 씨 없는 해바라기 http://www.nightflight.or.kr/xe/196868

[M64] 내 정성을 암흑대에 담아 http://www.nightflight.or.kr/xe/197571

[M65] M66과 구분하는 방법 http://www.nightflight.or.kr/xe/197853

[M66] 천체관측의 신은 누구 편? http://www.nightflight.or.kr/xe/197987

[M67] 32억년산 성운기 http://www.nightflight.or.kr/xe/198080

[M68] 엄마와 아기 http://www.nightflight.or.kr/xe/199214

[M69] 멋내지 않아도 멋이 나는 성단 http://www.nightflight.or.kr/xe/199627

[M70] 은은하게 그러나 다르게 http://www.nightflight.or.kr/xe/200134

[M71] 구산...개 성단 http://www.nightflight.or.kr/xe/200525

[M72] 얼굴 보기 힘든 성단 http://www.nightflight.or.kr/xe/200743

[M73] 뭐! 왜! http://www.nightflight.or.kr/xe/200796

[M74] 가장 어려운 메시에 대상 http://www.nightflight.or.kr/xe/201048

[M75] 이유 없는 집착 http://www.nightflight.or.kr/xe/202514

[M76] 한 마리 나비를 찾기 위하여 http://www.nightflight.or.kr/xe/203332

[M77] 너의 정체는? http://www.nightflight.or.kr/xe/203672

[M78] 열대어는 어디에서 왔을까? http://www.nightflight.or.kr/xe/205789

[M79] 한 마리 올챙이를 찾기 위하여 http://www.nightflight.or.kr/xe/206778

[M80] 형만한 아우 있다 (2) http://www.nightflight.or.kr/xe/207506

[M81] A급 관측지 찾기 http://www.nightflight.or.kr/xe/207624

[M82] 은하 전체보다 더 밝은 별 하나 http://www.nightflight.or.kr/xe/208342

[M83] 환상속의 그대 http://www.nightflight.or.kr/xe/209158

[M84] 7천만광년 저 편에서 썩소를 날리다 http://www.nightflight.or.kr/xe/209366

[M85] 처녀자리 은하단의 문지기 http://www.nightflight.or.kr/xe/210155

[M86] 쓸데없는 집착 http://www.nightflight.or.kr/xe/210280  

[M87] 이 구역의 대장은 누구? http://www.nightflight.or.kr/xe/210696

[M88] T에서 왼쪽으로 http://www.nightflight.or.kr/xe/211115

[M89] 너의 본 모습 http://www.nightflight.or.kr/xe/211841

[M90] 방패 아래로 http://www.nightflight.or.kr/xe/212926

[M91] 나선팔 있고 없고의 차이 http://www.nightflight.or.kr/xe/213105

[M92] 위치 선정의 중요성 http://www.nightflight.or.kr/xe/213500

[M93] 다윗과 골리앗 http://www.nightflight.or.kr/xe/214077
1200_별보기_표지입체.jpg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5 Epilog - 메시에 110개 스케치 연재를 마치며 4 조강욱 2019.01.28 1857
144 [M110] 잃어버린(지도 몰랐던) 아이 1 조강욱 2019.01.26 918
143 [M109] 스스로 만족할 때까지 조강욱 2019.01.19 885
142 [M107] 불쌍한 성단들 2 조강욱 2019.01.11 1120
141 [M106] 남자다움? 조강욱 2018.12.30 898
140 [M105] 트리플의 트리플 조강욱 2018.12.30 725
139 [M104] 솜브레로가 뭘까? 2 조강욱 2018.12.30 838
138 [M103] 더 작고 더 하얀 점을 찍기 위해 조강욱 2018.11.18 901
137 [M102] 어쩌다 메시에 조강욱 2018.11.05 5214
136 [M101] 더이상은 못하겠다 조강욱 2018.10.10 1006
135 [M100] 피자판과 나선팔 조강욱 2018.09.22 966
134 [M99] T Triple - 백 구팔 구구 조강욱 2018.09.15 943
133 [M98] 측면은하 군단 조강욱 2018.07.17 1196
132 [M97] 팥 없는 단팥빵, 눈알 없는 올빼미 성운 조강욱 2018.07.05 1130
131 [M96] 또 하나의 레오 트리플 조강욱 2018.06.03 1202
130 [M95] 막대나선의 치명적 아름다움 조강욱 2018.05.31 1214
» [M94] 사냥개자리 은하 4인방 조강욱 2018.05.13 1425
128 [M93] 다윗과 골리앗 조강욱 2018.04.21 1155
127 [M92] 위치 선정의 중요성 조강욱 2018.04.07 1014
126 [M91] 나선팔 있고 없고의 차이 조강욱 2018.03.30 132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Next
/ 8